Book News Business

[시 한 모금] 흥륜사

흥륜사

석연경

말이 질주하면
연기 높이 피우고
아우성인 밤에는
산정에 불을 피우네
불꽃이 불꽃으로
마음이 마음에게로

죽고 사는 것은
칼날 위든가
절벽 위인가
불꽃 위든가
허공의 안인가 밖인가

수행의 칼날을 갈아
푸른 날 선 마음마저
베어버릴 때
침범자는 섬나라로 갔지

도시의 산에서
커다란 수레바퀴가 구르네
빛이 흐르는 동쪽 강으로
거리에서 정원으로

산벚꽃 환히 피고
대숲에 맑은 바람이 부니
눈 맑은 꽃사슴도
바퀴 굴리러 오리니

불꽃 꺼진 순한 땅에
화엄의 수레가 구른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석연경
 경남 밀양 출생. 2013년 『시와 문화』에서 시, 2015년 『시와 세계』에서 문학평론으로 등단했다. 시집 『독수리의 날들』, 『섬광, 쇄빙선』, 『푸른 벽을 세우다』가 있다. 송수권시문학상 젊은시인상을 수상했다. 현재 연경인문문화예술연구소장을 맡고 있다.

Related posts

Housing Finance Director, Mel Watt, Investigated for Sexual Harassment

PeopleSocietyBook™

Worried About the I.R.S. Scam? Here’s How to Handle Phone Fraud

PeopleSocietyBook™

Trump Tried to Protect Qualcomm. Now His Trade War May Be Hurting It

PeopleSocietyBook™

What Is a ‘Shadow Ban,’ and Is Twitter Doing It to Republican Accounts?

PeopleSocietyBook™

[시 한 모금] 검은 호랑이를 타고

PeopleSocietyBook™

Bank Leumi, Azrieli Agree To Sell Credit Card Unit to Warburg Pincus

PeopleSocietyBook™

Leave a Comment